미국 워싱턴의 국방부 건물.
미국 워싱턴의 국방부 건물.

미국의 통합 전투 우주사령부가 29일 공식 출범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주최한 백악관 기념식에서 우주 사령부가 이날 출범합니다. 이 자리에는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과 존 레이먼드 공군 장군도 참석합니다.

펜타곤에 따르면 우주사령부는 미군의 전투 능력을 향상하고 군사 작전을 체계화하고 발전시키는 목적으로 창설됐습니다. 특히 위성통신과, 군사 정보, 정찰 등의 임무가 포함됩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6월 우주군 창설을 국방부에 지시했습니다. 또한 마이크 펜스 부통령도 오는 2020년까지 우주군을 창설하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에스퍼 장관도 지난달 상원 인준 청문회에서 "우주 영역을 전쟁 영역으로 완전히 발전시켜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미군은 이전에 우주사령부를 보유했지만 지난 2002년 해체하는 등 미 전략사령부가 그 기능을 대신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