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 폼페오 장관이 30일 태국 방콕으로 향하는 전용기 안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마이크 폼페오 장관이 30일 태국 방콕으로 향하는 전용기 안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미국 정부는 최근 홍콩의 반정부 시위가 미국의 작품이라는 중국의 주장에 대해, “터무니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마이크 폼페오 미 국무장관은 어제(30일) ‘아세안 지역안보 포럼(ARF)’에 참석하기 위해 태국 방콕으로 향하던 기내에서 기자들에게 이같이 말하고, 미국은 홍콩 사태에 관여한 바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시위는 온전히 홍콩 주민들의 책임이라고 생각한다”며 “그들은 정부가 자신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달라고 요구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날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홍콩 시위 사태가 “미국의 작품인 것을 모두가 안다”고 주장했습니다.

화 대변인은 최근 계속된 “폭력 행진에서 미국 국기도 보였다”면서 “불장난하는 자는 스스로 데일 뿐”이라고 미국 정부를 비난했습니다. 

한편 폼페오 장관은 이번 ARF 현장에서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별도 회동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자리에서 “모든 이슈들을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으나, 홍콩 문제가 의제에 포함되는 지는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태국 일정에 이어 호주와 미크로네시아 등을 방문할 예정입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