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해군의 'MQ-4C' 트리턴. 미군 관계자는 호르무즈해협 인근 공해상에서 이란이 미군 무인기 1대를 격추시켰다고 밝혔다.
미 해군의 'MQ-4C' 트리턴. 미군 관계자는 호르무즈해협 인근 공해상에서 이란이 미군 무인기 1대를 격추시켰다고 밝혔다.

이란 혁명수비대(IRG)가 자국 영공을 침입한 미군 무인비행기(드론)를 격추했다고 오늘(20일) 발표했습니다.

미군 당국도 피격 사실을 확인했으나, 장소가 공해상이었다고 밝혀 논란이 예상됩니다.

이란 혁명수비대는 성명에서 “미군 무인기 ‘RQ-4 글로벌 호크’가 호르무즈해협과 가까운 이란 남부 호르모즈간 주 쿠흐모바라크 상공에 침입해 간첩 활동을 했다”고 주장하고 “대공 방어시스템으로 파괴했다"고 밝혔습니다.

혁명수비대는 이같은 조치를 통해 미국에 “분명한 메시지”를 보냈다고 덧붙였습니다.

발표 직후 호세인 살라미 혁명수비대 사령관은 “이란은 어느 나라와도 전쟁할 의사가 없다. 그러나 우리는 전쟁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미군 당국은 이란 측의 발표 내용을 즉각 부인했습니다.

중동 지역을 관할하는 미 중부사령부는, 사건 당시 무인기를 포함한 어떤 미군 항공기도 이란 영공을 비행한 사실이 없다고 발표했습니다.

다만 미군 관계자는 “호르무즈해협 인근 공해상에서 이란의 지대공 미사일로 우리 측 무인기 1대가 격추됐다"면서 “기종은 해군이 운용하는 ‘MQ-4C 트리턴’”이라고 ‘로이터’ 통신에 밝혔습니다.

호르무즈해협은 중동의 원유 수출 주요 경로입니다.

이란 당국은 지난해 미국 정부가 ‘이란 핵 합의’에서 탈퇴하고 원유 금수 등 제재를 복원하자 호르무즈해협을 봉쇄하겠다고 위협해왔습니다.

지난달부터 호르무즈해협 인근 오만해에서 유조선 등 공격 사건이 잇따랐고, 미국은 이란을 배후로 지목했습니다.

미 국방부는 이에 따른 방어 목적으로, 중동 주둔 병력을 1천명 증원한다고 지난 17일 발표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