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정페이 중국 화웨이 회장이 17일  중국 선전 화웨이 본사에서 열린 토론회에 참석했다.
런정페이 중국 화웨이 회장이 17일 중국 선전 화웨이 본사에서 열린 토론회에 참석했다.

중국의 유력 전자제품 업체 ‘화웨이’의 수익이 내년까지 크게 줄어들 것으로 업체 측이 자체 전망했습니다.

런정페이 화웨이 회장은 오늘(17일) 중국 선전 화웨이 본사에서 열린 토론회에서 "향후 2년 간 수익이 당초 예상보다 300억 달러 적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런 회장은 또 올해와 내년 매출이 1천억 달러 수준으로 떨어질 것으로 예측하고, “지금 우리 회사는 비행 중에 크게 손상된 항공기와 같다”고 말했습니다. 

화웨이의 지난해 매출은 1천71억 달러로, 전년보다 19.5% 증가했습니다. 매출 상승세가 올해부터 꺾이고, 수익 감소로 이어질 것으로 런 회장이 내다본 것입니다. 

런 회장은 이 같은 상황 변화의 주요 원인으로, 미 상무부가 지난달 화웨이를 거래 제한 기업으로 지정한 사실을 꼽았습니다. 

런 회장은 “극단적인 조치까지 마다 하지 않는 미국의 단호함에 놀랐다”면서, 지금까지 미국 정부가 이런 적이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런 회장은 어려운 형편이 화웨이를 멈추게 하지는 못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런 회장은 미국 정부와의 분쟁에 “승자는 없다”며, “(미-중) 쌍방이 모두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습니다.

거래 제한 지정 이후 미국 회사 ‘인텔’의 칩(중앙연산장치)과 ‘마이크로소프트’의 소프트웨어를 공급받지 못하고 있는 화웨이 측은, 지난 11일 신형 랩탑(휴대용 컴퓨터) 출시 일정을 중단한다고 발표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