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레사 메이 영국 총리가 런던의 10 다우닝 스트리트 밖에서 영국을 방문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환영하고 있다.
테레사 메이 영국 총리가 런던의 10 다우닝 스트리트 밖에서 영국을 방문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환영하고 있다.

미국과 영국이 양자 무역협정 논의를 진전시키기로 오늘(4일) 정상회담을 통해 합의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런던에서 테레사 메이 총리와 회담 직후 공동기자회견을 열어 "영국과 막대한 잠재력을 가진 무역 협정 체결을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메이 총리와 ‘브렉시트(Brexit· 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이후 개별 자유무역협정(FTA) 체결을 비롯한 경제·통상 현안을 중점 논의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에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두 나라 경제계 주요 인사들이 배석한 조찬회의에서, 양국 교역이 더욱 확대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강조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당신들이 하고 싶어 하는 것, 우리 정부 관계자들(my folks)이 바라는 것, 그리고 모두 함께 원하는 것이 (각각) 있다"면서 "함께하자. 같이 이뤄나가자"고 말했습니다.

미국과 영국이 무역협정에서 원하는 것이 무엇이냐는 기자회견 질문에, 트럼프 대통령은 "모든 것이 다 포함된다. 무슨 이야기든 다룰 수 있다"고 답했습니다.

메이 총리 역시 미국과 영국이 협력을 통해 "엄청난 기회"들을 잡을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메이 총리는 "양국이 이미 훌륭한 동반자 관계를 갖고 있지만, 앞으로 더 강해질 것이라고 본다"면서 "물론 이것은 양국 간의 무역협정과 함께하는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영국 국빈방문 첫날인 어제(3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영국이 먼저 족쇄들을 없애면 큰 무역협정이 가능하다”고 기대감을 표시했습니다.

미-영 정상은 이밖에 이란 문제와 기후변화,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 관련 사안을 비롯한 국제 현안에 대해서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화웨이’에 대한 거래 제한, 5세대(5G) 이동통신사업 배제 등에 영국이 적극 동참하도록 메이 총리에게 요구한 것으로 보입니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은 세계 정세 전망과 관련, "브렉시트는 영국에 아주 좋은 일이 될 것"이라고 오늘 공동 기자회견에서 말했습니다. 메이 영국 총리는 '브렉시트' 합의안 비준 실패 책임을 지고 오는 6일 사임한다고 발표한 상태입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과 부인 멜라니아 여사는 어제 버킹엄궁에서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이 주관한 국빈만찬에 참석했습니다.

만찬에는 트럼프 대통령 가족과 영국 왕실 주요 관계자들을 포함한 두 나라 인사 170여 명이 함께 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만찬사를 통해 두 나라의 “영속적인 우애(eternal friendship)”를 강조하면서,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이 자유와 독립, 자결을 실현한 놀라운 치세를 펼쳤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은, 미국과 영국의 동맹이 “수십 년 동안 두 나라 국민의 안전과 번영을 보장해왔다”며 지속적인 관계 발전을 기대했습니다.

여왕은 국빈방문 마지막 날인 내일(5일) 포츠머스에서 열리는 노르망디 상륙작전 75주년 기념식에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갈 예정이라며, 당시 미군과 영국군의 협력으로 평화를 얻었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어제 만찬 일정을 전후해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런던 일정이 아주 잘 돼가고 있다"고 밝히고 "여왕과 왕실 가족 모두가 환상적"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영국과의 관계는 매우 강하다"며 "미국을 사랑하고 잘 되길 바라는 거대한 군중이 (영국에) 있다"고 적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영국에서 진행 중인 ‘반트럼프’ 시위 관련 보도에 대해, “가짜뉴스 기관들이 힘들게 찾아다니겠지만, 아무런 시위도 보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