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빈 해싯 백악관 경제자문위원회(CEA) 위원장.
케빈 해싯 백악관 경제자문위원회(CEA) 위원장.

백악관 경제자문위원회(CEA) 케빈 해싯 위원장이 자리에서 물러납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어제(2일)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나와 정부를 위해 매우 훌륭하게 일해준 케빈 해싯이 곧 떠난다”고 밝혔습니다.

해싯 위원장이 이끄는 CEA는 래리 커들로 위원장이 주도하는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와 함께, 미국 대통령의 경제정책 방향을 조언하는 최고 참모조직입니다.

해싯 위원장은 2017년 9월부터 CEA를 맡아 감세정책 등을 주도해왔습니다. 올해 초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미국 경기를 비관할 때는 연 3.2% 성장률을 제시하며 트럼프 행정부에 힘을 실었습니다.

하지만 갑작스러운 사임 발표가 나오자, 미 언론들은 중국과 유럽연합(EU), 멕시코 등을 상대로 한 무역 분쟁 과정에서 대통령과 의견 충돌이 있었을 가능성을 점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해싯 위원장은 "(위원장) 교체는 일상적인 것이며 정책 갈등과는 관련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해싯 위원장은 어제(2일) 'CNN'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지난주 대통령과 사임 문제를 논의했다"며, "경제자문위원장은 약 2년간 일하는 것이 관례”라고 설명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