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미국 국무부가 앞으로는 거의 모든 비자 신청자들에게 소셜 미디어 사용자 이름과 최근 5년 동안 사용했거나 사용 중인 전자우편 주소, 휴대전화 번호 등의 정보를 요구합니다.

이번 조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이민 · 입국 심사 강화 방침에 따른 것으로서 지난해 3월 처음 법안이 제출됐습니다.

새로운 미국 비자 신청 서류 양식에는 다양한 SNS 플랫폼을 묻는 항목이 생겼습니다.

또 과거 추방 이력이나 테러 조직과 연계된 가족 구성원 여부를 묻는 항목도 추가됐습니다.

이에 따라 매년 미국 비자를 신청하는 약 1천500만 명의 외국인이 영향을 받을 전망이라고 미국 정부 당국자들은 말하고 있습니다.

단, 외교 또는 공적인 업무의 비자 신청자들은 이같은 개인정보의 제출 의무가 면제됩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