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아트와 르노 로고.
피아트와 르노 로고.

미국-이탈리아계 자동차 회사 피아트크라이슬러와 프랑스의 르노 자동차가 합병 추진을 공식화했습니다. 

피아트크라이슬러 측은 오늘(27일) 르노 측에 합병을 제안했다고 밝혔고, 르노도 합병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발표했습니다. 두 회사가 합병하면 생산 규모면에서 세계 3위 자동차 제조업체가 됩니다.

피아트크라이슬러는 관련 성명에서, 합병 회사의 지분을 양측이 각각 50%씩 소유하는 구조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성명은 또 “폭넓고 상호보완적인” 차종을 생산하는 두 회사의 합병으로 “고급차부터 대중차에 이르기까지 시장 전체를 포괄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합병 회사는 연간 870만대 생산 능력을 갖춰 독일 폭스바겐과 일본 도요타에 이어 세계 3위 자동차 업체로 부상할 것이라고 피아트크라이슬러 측은 기대했습니다. 이에 따라 연간 56억 달러의 비용을 절감할 것으로도 내다봤습니다. 

합병으로 인한 공장폐쇄는 없을 것이라고 피아트크라이슬러 측은 밝혔지만, 인력 감축 가능성에 대해선 따로 언급하지 않았다고 ‘AP’ 통신은 전했습니다.

르노는 별도로 발표한 성명에서 오늘(27일) 프랑스 파리 이사회에서 합병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