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과 일본, 필리핀, 인도 해군 함정이 9일 남중국해에서 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미국과 일본, 필리핀, 인도 해군 함정이 9일 남중국해에서 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미국과 일본, 필리핀, 인도 해군 함정이 남중국해에서 훈련을 실시했습니다.

미 해군은 오늘(9일) 성명을 내고 네 나라 해군 함정 6척이 지난 2일부터 8일까지 남중국해에서 항행 훈련을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훈련에는 미국 미사일유도 구축함 1척, 인도 구축함과 급유선 각 1척, 일본 헬기호위함과 구축함, 필리핀 경비정이 참여했습니다.

미 해군 당국은 성명에서 이들 함정이 함께 훈련하고 인도-태평양 해역의 자유 항행을 증진하기 위해 모였다고 설명했습니다.

미국이 일본, 필리핀, 인도와 함께 분쟁 해역인 남중국해에서 항행 훈련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번 훈련에 대해 중국이 강하게 반발할 것으로 보입니다.

중국은 남중국해 스프래틀리 군도 내 대부분 해역을 영해로 선언해 주변국들과 갈등을 빚고 있습니다. 중국은 특히 영유권을 주장하기 위해 스프래틀리 군도 내 몇몇 무인도와 암초에 군사기지를 건설했습니다.

이에 맞서 미국과 동맹국 해군은 주기적으로 남중국해에서 '항행의 자유' 작전을 시행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