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미국 워싱턴에서 진행된 미-중 무역협상 (자료사진)
2019년 미국 워싱턴에서 진행된 미-중 무역협상 (자료사진)

미국과 중국이 오는 9일과 10일 이틀간 미국 워싱턴에서 고위급 무역 협상을 재개합니다. 

중국 상무부는 이 협상에 류허 부총리가 참석한다고 확인했습니다. 

미-중 무역 협상은 한때 타결이 임박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최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미국 대통령의 대중국 관세 부과 위협으로 위험에 직면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5일 자신의 트위터에, 오는 10일 중국 수입품 2천억 달러어치에 대한 관세를 현행 10%에서 25%로 올린다고 밝혔습니다. 또 아직 세금을 부과하지 않은 다른 중국산 제품 3천250억 달러어치에도 곧 25% 관세를 부과할 것이라고 위협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과의 무역 협상이 진행되고 있지만, 중국이 재협상을 원해 협상이 너무 느리게 진행된다고 비판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 대표도 어제(6일) 중국이 애초 약속에서 후퇴했다며,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중국 정부는 관세 추가가 문제를 해결하지 못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오늘(7일) 정례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히고, 중국은 문제를 회피하지 않으며 협상에 진지하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