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이 19일 워싱턴 백악관에서 정상회담에 이어 공동기자회견을 열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이 19일 워싱턴 백악관에서 정상회담에 이어 공동기자회견을 열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브라질을 '주요 비나토 동맹국(major non-Nato ally)'으로 지정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19일 백악관에서 브라질의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한 뒤 가진 공동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주요 비나토 동맹국이란 나토 회원국은 아니지만 미국과 긴밀한 관계를 전략적 협력 관계를 맺고 있는 동맹국에 부여하는 지위입니다. 

현재 이 지위는 한국을 포함해 일본, 이스라엘, 아르헨티나 등 17개국이 유지하고 있습니다. 

그동안 브라질은 미국산 무기 구매와 군사 협력 등을 이유로 미국과의 협력 관계 강화를 추구해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브라질이 북대서양조약기구(NATO)의 완전한 회원국이 될 수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현행 나토 규정 아래 브라질은 정식 회원국 자격이 없습니다. 

미국과 브라질은 국정 혼란이 계속되고 있는 남미 베네수엘라의 야권 지도자인 후안 과이도 국회의장을 합법적인 대통령으로 인정한 바 있습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모든 옵션이 테이블에 있다"며, 베네수엘라의 경제와 정치 위기를 해결하기 위한 모든 것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미국과 브라질 정상은 또 양국 간 무역 확대와 브라질에 대한 미국의 민간 투자 확대를 포함한 다양한 현안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