린지 그레이엄 미국 공화당 상원의원.
공화당의 린지 그레이엄 상원의원.

미국 상원이 미국 대선 개입과 우크라이나 강제합병과 관련해 러시아를 추가 제재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미 언론은 어제(13일) 공화당 린지 그레이엄 의원과 민주당의 밥 메넨데스 의원 등이 참여한 초당적인 러시아 제재 법안이 상원에서 발의됐다고 보도했습니다. 

새 법안은 외국의 선거에 대한 개입을 지원하는 러시아 은행과 사이버 기업, 러시아 신규 국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대신해 직간접적으로 불법적이며 부패한 활동을 벌이는 개인 등을 겨냥하고 있습니다. 

또 러시아 정부 세입의 40%를 차지하는 석유, 천연가스 기업과 원유 개발을 지원할 목적으로 제품과 서비스, 금융 지원을 제공하는 개인들을 겨냥한 제재도 포함돼 있습니다. 

언론은 러시아 석유산업에 투자한 BP, 셸, 엑손 보빌 등 미국의 에너지 기업들이 피해를 우려해 법안에 반대할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습니다. 

한편 안톤 실루아노프 러시아 재무장관은 오늘(14일) 미국의 추가 제재 움직임과 관련해, 러시아는 미국의 경제 제재를 방어할 수단들이 있으며, 정부와 중앙은행은 러시아 은행을 보호하기 위한 완충장치를 마련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