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메이 할릴자드 아프가니스탄 주재 미국 특사가 28일 카불 주재 미 대사관에서 현지 취재진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잘메이 할릴자드 아프가니스탄 주재 미국 특사가 28일 카불 주재 미 대사관에서 현지 취재진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미국과 아프가니스탄 무장반군 탈레반이 내전 종식과 평화 협상을 위한 원칙에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잘메이 할릴자드 아프가니스탄 주재 미국 특사는 어제(28일) '뉴욕타임스'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미국과 탈레반이 평화협정의 뼈대가 될 원칙에 합의했다며 양측은 협정으로 구체화해야 할 초안을 마련했다고 밝혔습니다. 

할릴자드 특사는 지난 21일부터 6일 동안 카타르 도하에서 탈레반 측과 협상을 벌였습니다. 

이 협상에서 탈레반은 아프간이 국제 테러조직의 근거지로 이용당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고 할릴자드 특사는 밝혔습니다. 

또 탈레반이 아프간 정부와 대화에 임하고 지속적인 정전에 동의하면 미국도 철군에 동의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아프간 대통령실은 아슈라프 가니 대통령과 할랄자드 특사가 탈레반과의 협상 내용의 세부 사항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로이터' 통신은 양측이 현지 주둔 외국군을 18개월 이내에 철수시킨다는 평화협정 초안에 합의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미국과 탈레반은 다음 달 25일 후속 협상을 이어갈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