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3일 백악관 루즈벨트 룸에서 의료보험과 관련해 회의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3일 백악관 루즈벨트 룸에서 의료보험과 관련해 회의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연방정부 '셧다운 사태'가 끝날 때까지 자신의 새해 국정연설을 연기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어제(23일) 트위터를 통해,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이 셧다운이 계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처음엔 국정연설을 요청했다가 다시 마음을 바꿨다면서, 이 것은 그의 권한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자신은 미 의회의 중요성과 역사, 전통을 존중하며, 그래서 국정연설을 대신할 장소를 찾고 있지 않다고 덧붙였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가까운 시일 내에 위대한 국정연설을 할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펠로시 의장에게 서한을 보내 29일 하원 회의장에서 예정대로 국정연설을 진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펠로시 의장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낸 답신에서 국정연설을 정부가 완전히 다시 가동될 때까지 연기하자며 트럼프 대통령의 요구를 거절했습니다. 

펠로시 의장은 이에 앞서 셧다운 사태를 이유로 국정연설 연기를 촉구하는 서한을 먼저 보냈고,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펠로시 의장의 해외순방용 군용기 사용을 승인하지 않는 등 양측이 신경전을 벌였습니다. 

미국 대통령은 해마다 연초에 하원 회의장에서 상하원 합동연설 형식으로 국정연설을 하는 것이 관례로, 연설 장면은 TV로 생중계됩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