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폭풍이 강타한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에서 12일 시민이 차를 뒤덮은 눈을 치우고 있다.
눈폭풍이 강타한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에서 12일 시민이 차를 뒤덮은 눈을 치우고 있다.

미국 중서부 지역을 강타한 '눈폭풍'으로 인명과 재산피해가 속출하고 있습니다. 

AP 통신 등은 미주리주와 캔자스주에서 눈 길 교통사고로 적어도 5명이 사망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미 기상 당국은 이번 눈폭풍이 11일 캔자스주와 미주리주를 강타한 뒤 아이오와주와 일리노이주, 인디애나주, 오하이오주까지 세력을 확장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눈 폭풍이 북상하면서 콜로라도에서 미국 동부 연안까지 약 1800마일에 걸쳐 피해를 줄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당국은 이번 눈폭풍을 수년 만에 찾아온 가장 큰 겨울 폭풍이라고 밝혔습니다. 

수도 워싱턴에는 15~20cm의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됐고, 버지니아 중북부와 메릴랜드, 볼티모어 등에도 최고 25cm 이상의 눈이 내릴 것으로 전망됩니다. 

워싱턴과 시카고, 인디애나폴리스 주변의 공항에서는 항공기가 무더기로 결항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