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짐 매티스 장관의 후임인 패트릭 섀너핸 대행 국방장관이 백악관 내각 회의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켜보는 가운데 발언하고 있다.
짐 매티스 장관의 후임인 패트릭 섀너핸 대행 국방장관이 2일 백악관 내각 회의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켜보는 가운데 발언하고 있다.

패트릭 섀너핸 미국 국방장관 대행은 미군의 최우선 순위이자 주요 관심사는 중국이라고 밝혔습니다. 

'AP' 통신 등 미국 언론들은 최근 퇴임한 짐 매티스 장관의 후임으로 국방부를 이끌게 된 섀너핸 장관 대행이 어제(2일) 국방부 관리들과의 첫 회의에서 중국에 집중할 것을 강조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섀너핸 대행은 이날 회의에서 관리들에게 "중국, 중국, 중국을 기억해야 한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섀너핸 대행은 또 중국과 러시아에 중점을 둔 현재의 국방전략을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미 국방부는 2018년 1월 발표한 국방전략 보고서에서 테러리즘이 아닌 중국과 러시아와의 전략적 경쟁이 국방부의 우선순위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대표적인 중국 강경파인 섀너핸 장관 대행은 국방전략 수립에 중요한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 언론은 섀너핸 대행의 주요 업무는 시리아의 미군 철군과 함께 부상하는 중국의 영향력을 견제하는 것이 될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오는 2월 퇴임 예정이었던 매티스 장관을 조기 해임하고, 섀너핸 국방차관을 장관 대행으로 임명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