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27일 인디애나주 인디애나폴리스에서 열린 제 91차 미국 미래 농업인 엑스포에서 연설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27일 인디애나주 인디애나폴리스에서 열린 제 91차 미국 미래 농업인 엑스포에서 연설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국에서 태어난 비시민권자 자녀에게 자동으로 시민권을 부여하는 제도를 폐지하는 행정명령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AP' 통신 등은 오늘(30일) 트럼프 대통령이 어제(29일) 진행한 미 '악시오스'와의 인터뷰에서 이 같은 방침을 밝혔다고 보도했습니다. 

해당 인터뷰는 이번 주말 케이블 방송 채널인 'HBO'를 통해 방송될 예정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은 세계에서 사람이 와서 아이를 낳으면 시민권을 주는 유일한 나라"라면서, 그런 식으로 시민권을 받는 사람들이 85년 동안 모든 혜택을 누린다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그것은 어리석은 일이며, (이런 제도를) 끝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이와 관련해 법률 고문과 논의했다며, 행정명령을 통해 이를 해결할 수 있다고 믿는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절차가 진행 중"이며 행정명령으로 제도가 폐지될 것이라고 말했지만, 구체적인 일정은 제시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법률가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이 "미국에서 태어나거나, 귀화한 자, 그 사법권에 속하게 된 사람 모두가 미국 시민"이라는 수정헌법 14조에 어긋날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미국뿐 아니라 캐나다와 멕시코 등 전 세계 30여 개 국가들이 출생지에 따라 시민권을 부여하는 '속지주의' 원칙을 적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