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뉴욕시티의 우체국 시설에서 폭발물이 든 소포가 발견된 후 경찰들이 경비를 서고있다.
26일 미국 뉴욕시티의 우체국 센터에서 폭발물이 든 소포가 발견된 후 경찰들이 경비를 서고있다.

미국 연방수사국(FBI)가 오늘 민주당의 코리 부커 상원의원과 제임스 클래퍼 전 국가정보국장 앞으로 보내진 수상한 우편물을 추가로 발견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지금까지 최근 바락 오바다 전 대통령을 포함해 미국 정치계 주요 인사 등에 발송이 시도된 '폭발물 우편물'은 모두 12개로 늘었습니다.

FBI에 따르면 부커 상원의원 앞으로 발송된 우편물은 동남부 플로리다주에서 발견됐고, 클래퍼 전 국장의 주소로 된 우편물은 뉴욕 맨해튼의 우편물 센터에서 수거됐습니다. 

FBI는 이들 우편물이 앞서 발견된 폭발 장치가 든 우편물과 비슷한 유형이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FBI 는 최근 잇따라 발견되고 있는 수상한 우편물이 상당수 미 동남부 플로리다주에서 발송된 것으로 보고,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서북부의 '오파-로카' 우편물 센터에 대해 수색 작업을 벌였습니다. 

FBI는 해당 시설을 수색하고, 보안 카메라 등을 검색했습니다. 

최근 미국에서는 오바마 전 대통령과 조 바이든 전 부통령,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 등 민주당 주요 인사와 CNN, 영화배우 로버트 드니로 씨, 억만장자 투자가 조지 소로스 씨 등에게 수상한 우편물 배달이 시도됐습니다. 

해당 우편물에는 성조기가 그려진 우표 6장이 붙어 있었고, '파이프 폭탄'으로 추정되는 유사한 형태의 물건이 들어있었습니다. 

언론은 이번 사건과 관련해 중간 선거를 앞두고 이른바 '반트럼프' 진영 인사들과 언론이 '폭발 우편물 공격'의 표적이 됐다고 보도했습니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24일 위스콘신주 선거 유세에서, 정치적 반대 진영을 "역사적 악당"으로 취급해서는 안 된다면서, 이번 우편물 공격의 범인을 꼭 잡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도 언론도 끊임없는 적개심과 부정적, 때로는 거짓 공격을 중단할 책임이 있다고 트럼프 대통령은 말했습니다.

하지만 한편에서는 언론과 정치적 반대자들을 거침없이 비판하는 트럼프 대통령의 태도가 문제라는 지적도 나오고 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