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전역을 광풍에 휩싸이게 한 메가밀리언 복권의 1등 당첨자가 마침내 나왔다.
미국 전역을 광풍에 휩싸이게 한 메가밀리언 복권의 1등 당첨자가 마침내 나왔다.

미국 메가밀리언 복권 역사상 역대 최고액인 약 15억 달러의 당첨금이 걸린 복권 추첨에서 1등 당첨자가 나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메가밀리언' 복권 측은 어제(23일) 당첨 번호 6개를 모두 맞춘 복권 1장이 미국 동남부 사우스캐롤라이나에서 판매됐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당첨자의 신원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미 동부시간으로 23일 밤 진행된 복권 추첨에서 당첨 번호는 5, 28, 62, 65, 70과 메가볼 5로 나왔습니다. 

메가밀리언은 1부터 70까지에서 숫자 5개와 1~25에서 메가볼 숫자 하나를 맞춰야 1등에 당첨됩니다. 

메가밀리언 측은 이번 복권 추첨에서 1등 당첨 확률이 약 3억300만 분의 1이었다고 전했습니다. 

지난 7월 이후 3개월 동안 당첨자가 나오지 않으면서 누적 금액이 역대 최고액인 약 15억 달러에 이르면서 미국 전역에서는 복권 열풍이 불었습니다. 

1등 당첨자는 일시불로 현금 약 9억 달러를 수령하거나, 29년에 걸쳐 당첨금 15억 달러를 연금 형식으로 나눠 수령할 수 있습니다. 

메가밀리온 복권은 미국 내 44개주와 워싱턴 D.C., 미국령 버진아일랜드에서 판매됩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