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브 므누신 미 재무장관이 16일 재무부에서 열린 금융안정성 감독위원회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스티브 므누신 미 재무장관이 16일 재무부에서 열린 금융안정성 감독위원회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미국 정부가 이란군이 소년병을 모집해 시리아로 보내고 있다며, 이와 관련한 제재 부과를 예고했습니다. 

미국 재무부는 어제(16일) 성명에서 바시즈 민병대의 자금원을 차단하기 위해 이란 은행과 기업 등 20여 곳에 대해 제재를 단행할 예정이라고 발표했습니다. 

재무부는 이란 혁명수대비의 연계 조직인 바시즈 민병대는 10대 초반 소년들을 모집해, 이들을 훈련하고 세뇌 교육을 한 뒤 시리아로 파견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재무부에 따르면 소년병들은 주로 이란 국적자나 아프가니스탄 이민자 자녀들로 시리아에서 아사드 정부를 지원하는 데 동원됩니다.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은 이란군과 연계된 사업 활동이 인도주의 문제를 초래하고 있으며, 이란 정권의 폭력적인 야욕을 부추기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므누신 장관은 또 국제사회에 이란과의 교역을 중단하고 압박 강화에 동참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지난 5월 이란 핵 합의를 탈퇴한 트럼프 행정부는 7월 이란 경제 제재를 복원한 데 이어 다음 달부터는 이란 원유 수출에 대한 제재를 부과할 방침입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