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5일 백악관 행사 직후 뉴욕타임스 익명 기고에 대한 취재진 질문을 듣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5일 백악관 행사 직후 뉴욕타임스 익명 기고에 대한 취재진 질문을 듣고 있다.

익명의 미국 행정부 고위 관리가 '뉴욕타임스' 신문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신랄하게 비판하는 칼럼을 게재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이 관리는 "나는 트럼프 행정부 내부의 저항세력 중 일부다"라는 제목으로 게재한 칼럼에서 자신을 비롯한 일부 동료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의제와 최악의 성향을 저지할 것을 다짐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도덕 관념이 없고, 반무역주의, 반민주적 인물"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회의에서 주제와 궤도에서 벗어나는 경우가 많으며, 반복적으로 고함을 지르기도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관리는 또 트럼프 행정부 출범 초기 내각 안에서 대통령의 직무불능 판정과 승계 절차를 다루는 수정헌법 25조에 대한 언급까지 나왔다고 주장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칼럼이 공개된 뒤 자신의 트위터에 "반역인가?"라고 반응했습니다.

이후 남긴 또 다른 트위터에서는 “이 익명의 관리가 실제로 존재하는가, 아니라면 단지 다른 가짜 소식통을 가진 NYT의 실패인가"라면서 "익명의 인물이 진짜 존재한다면 NYT는 국가안보를 위해 그를 기소하도록 즉각 넘겨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