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리케인 레인이 몰고온 강풍과 폭우로 하외이 힐로의 도로가 침수됐다.
허리케인 레인이 몰고온 강풍과 폭우로 하외이 힐로의 도로가 침수됐다.

미국 하와이주를 강타한 대형 허리케인 '레인(Lane)'이 24일 늦게 강한 비바람을 동반한 열대성 폭풍으로 세력이 약화됐습니다.

미 국립기상청은 그러나 주말 동안 여전히 집중 호우가 내릴 위험이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레인은 하와이제도에서 가장 큰 빅아일랜드(Big Island)에서 48시간 동안 1m에 달하는 폭우를 뿌렸으며, 이로 인해 곳곳의 도로가 끊기고 산사태가 발생하는 등 피해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현재 약 2천 명의 이재민이 대피소에 머물고 있습니다. 이들은 대부분 오아후섬 주민들입니다.

레인은 1992년 '이니키' 이후, 26년만에 하와이 제도에 접근한 4등급의 초강력 허리케인으로 기록됐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