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항공우주국(NASA)의 인류 최초 태양탐사선 '파커'
미항공우주국(NASA)의 인류 최초 태양탐사선 '파커'

미항공우주국(NASA)이 인류 최초 태양탐사선인 '파커'가 플로리다 주 케이프커내버럴에서 발사됐다고 밝혔습니다. 

파커는 델타 헤비 로켓에 탑재돼 오늘(12일) 새벽 3시 31분 발사됐습니다. 

원래 하루 전인 11일 발사 예정이던 파커는 기술적 문제로 연기됐다가 이날 발사됐습니다. 

예정대로라면 파커는 10월 초에 금성을 지나고 3개월 뒤인 11월에는 태양 궤도에 진입할 수 있습니다. 

파커는 'Touch Sun. 태양을 만진다.'라는 프로젝트 명칭처럼 역대 어느 우주선보다 태양에 가까이 다가가 임무를 수행하게 됩니다. 

태양표면 600만㎞ 수준까지 접근하는 것이 이번 프로젝트의 목표입니다. 

길이 3미터, 무게 685킬로그램 크기의 파커는 시속 70만 킬로미터로 태양 주위 궤도를 돌게 됩니다. 

파커의 핵심 임무는 코로나의 비밀을 밝혀내는 것입니다. 

태양 대기 가장 바깥쪽에 있는 코로나는 온도가 100만도에 달해 태양 표면보다 수백 배 뜨겁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