짐 매티스 미 국방장관이 26일 중국 베이징의 호텔에 도착하고 있다.
짐 매티스 미 국방장관이 26일 중국 베이징의 호텔에 도착하고 있다.

아시아 순방에 나선 짐 매티스 미 국방장관이 26일 중국에 도착했습니다.

이날 오후 베이징 공항에 도착한 매티스 국방장관은 전용기 트랩에서 내려 환영 꽃다발을 받았습니다. 미국 국방장관이 중국을 방문하는 것은 2014년 이후 4년 만입니다.

무역 갈등과 남중국해 그리고 타이완 문제 등 미-중 관계가 긴장된 가운데 중국을 방문한 매티스 장관은 중국 당국자들과 ‘열린 마음’으로 대화를 갖겠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매티스 장관은 기자들에게 “나는 대화를 하기 위해 중국에 가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중국 언론 매체들은 매티스 장관의 이런 자세를 긍정적으로 평가했습니다. 환구시보는 “미-중 양국은 서로의 입장을 들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매티스 장관은 중국 방문에 이어 28일에는 한국을 방문해 송영무 국방장관을 만나 미-한 국방장관 회담을 갖습니다. 이 자리에서는 북한 비핵화와 미-한 연합훈련 중단 문제 등이 논의될 것으로 보입니다.

매티스 장관은 이어 29일 도쿄를 방문해 오노데라 이쓰노리 일본 방위상과 회담하는 것으로 순방 일정을 마무리합니다.

VOA 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