윌버 로스 미국 상무장관과 류허 중국 부총리가 지난해 6월 베이징에서 양국 무역대표단 협상에 앞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윌버 로스 미국 상무장관과 류허 중국 부총리가 3일 베이징에서 양국 무역대표단 협상에 앞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최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미국과 중국의 3차 무역협상이 아무 성과없이 끝났습니다.

미국과 중국 대표들은 지난 2일부터 베이징에서 만나 무역 적자와 관세부과 문제를 논의했으나 돌파구를 마련하지 못했습니다.

중국 언론은 이번 미-중 협상에서 미국이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관세부과를 철회하지 않자 중국이 미국산 제품의 구매 확대와 추가 수입을 거부했다고 5일 보도했습니다.

미국의 윌버 로스 상무장관은 베이징을 방문해 중국의 류허 부총리와 함께 경제-통상 현안을 논의했습니다.

백악관은 미-중 양국이 논의를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미국과 중국은 중국의 대미 무역흑자를 줄이기로 하는 내용의 공동성명을 발표했습니다.

그러나 백악관이 지난달 30일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25% 관세 부과 계획을 계속 실행할 것이라고 밝히자 중국이 강하게 반발하면서 다시 긴장이 고조되고 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