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5월 이탈리아 시칠리아의 타오르미나에서 주요 7개국(G7) 정상회담과 EU 정상회담 개막을 기념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도날드 투스크 유럽연합(EU) 정상회의 상임의장, 저스틴 트뤼도 캐나다 총리,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지난해 5월 이탈리아 시칠리아의 타오르미나에서 주요 7개국(G7) 정상회담과 EU 정상회담 개막을 기념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도날드 투스크 유럽연합(EU) 정상회의 상임의장, 저스틴 트뤼도 캐나다 총리,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이번주 캐나다에서 열리는 세계 주요 7개국 G7 정상회담에서 미국과 다른 회원국들 간 견해차로 공동성명 채택이 무산될 수 있다는 전망이 제기됐습니다. 

영국 '로이터' 통신은 오늘(5일) 미국과 유럽 회원국들이 이란 핵 협정, 무역, 기후변화 문제 등을 놓고 이견을 보이면서 G7 정상들 간의 공동성명 채택이 불투명한 상황이라고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독일의 한 고위 당국자는 공동성명 채택을 목표로 하고 있지만, 지난해 보다 쉽지 않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지난 2일 폐막한 G7 재무장관회의에서 미국을 제외한 6개(독일·영국·일본·프랑스·캐나다·이탈리아) 회원국들은 공동성명을 내고 미국의 철강·알루미늄 관세에 대해 "우려와 실망감"을 나타낸 바 있습니다. 

이번 G7 정상회의 개최국인 캐나다의 쥐스탱 트뤼도 총리도 최근 미국이 '안보 위협'을 이유로 캐나다산 제품에 고율 관세를 부과한 것은 받아들일 수 없다면서 미국의 결정을 강하게 비난했습니다.

지난해 6월 기후변화에 관한 국제협약인 '파리협정' 탈퇴를 선언했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이란 핵 협정에서도 탈퇴해 프랑스, 독일, 영국 등 유럽 동맹국들과 갈등을 빚었습니다. 

또 이달부터 유럽연합과 캐나다산 철강과 알루미늄 제품에 고율 관세를 부과하기로 해 해당국가들의 반발을 사고 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