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 폼페오 미 국무부 장관이 21일 워싱턴의 보수 성향 연구단체인 '헤리티지재단' 행사에서 연설하고 있다.
마이크 폼페오 미 국무부 장관이 21일 워싱턴의 보수 성향 연구단체인 '헤리티지재단' 행사에서 연설하고 있다.

미국은 이란이 노선을 바꾸지 않는다면 "역사상 가장 강력한 제재"를 부과할 것이라고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이 경고했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오늘(21일) 워싱턴의 보수 성향 연구단체인 '헤리티지재단' 연설에서 미국은 이란의 활동을 제한할 수 있는 더 나은 합의가 필요하다며, 이란이 이를 위한 협상에 참여할 때까지 전례 없는 금융제재를 부과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란이 수용해야 할 '12가지 요구 사항'을 제시했습니다.

폼페오 장관이 제시한 요구 사항에는 이란의 우라늄 농축 중단, 핵 시설에 대한 완전한 접근 허용, 핵 개발 프로그램 관련 모든 정보 공개, 예멘 후티 반군에 대한 지원 중단, 시리아에서 병력 철수 등이 포함됐습니다. 또 이스라엘에 대한 위협을 중단하고, 억류된 모든 미국인을 석방할 것도 요구했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이란이 "중대한 변화"를 이룬다면 미국은 모든 제재를 해제하고 양국 간 외교적, 경제적 관계를 정상화하며, 이란의 경제 현대화를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폼페오 장관은 "미국의 이란 핵 합의 탈퇴가 유럽 동맹국들에 금융, 경제적 타격을 가져온다는 것을 이해한다"면서도 "핵 합의 준수 여부는 그들이 결정할 몫이고, 미국의 입장은 분명하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