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기 난사 사건이 난 산타페고등학교(자료사진)
총기 난사 사건이 난 산타페고등학교(자료사진)

미국 텍사스주 산타페고등학교에서 총기를 난사해 10명을 살해한 혐의로 17세 청년이 기소됐습니다. 

사망자 가운데 대부분은 이 학교 학생들입니다. 임시교사와 외국인 교환학생 1명도 숨졌습니다. 

용의자는 이 학교 11학년 학생인 디미트리오스 파구어티스로 확인됐습니다. 학생들은 용의자가 18일 오전 8시경 총을 쏘기 시작했다고 전했습니다.

그렉 애벗 텍사스 주지사는 용의자 집과 학교 주변에 있던 차에서 폭발물과 화염병을 발견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체포된 용의자가 범행 뒤 자살하려 했지만, 용기가 없어 실행하지 못했다고 전했습니다.

애벗 주지사는 용의자가 엽총과 권총 각 1정을 썼다고 전했습니다. 또 이 총들은 용의자 아버지 소유로 용의자가 어떻게 아버지 총을 손에 넣었는지 확실하지 않다고 전했습니다.

애벗 주지사는 텍사스 학교 역사상 가장 극악한 범죄 가운데 하나라고 비난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