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을 국빈방문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25일 의회 상하원 합동연설을 했다.
미국을 국빈방문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25일 의회 상하원 합동연설을 했다.

미국을 국빈 방문중인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25일 이란 핵 합의를 파기하지 말고 지켜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크롱 대통령은 이날 미 의회 상하원 합동 연설을 통해 “프랑스의 목표는 이란이 5년, 10년이 아니라 영원히 핵무기를 갖지 못하게 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프랑스는 이란 핵 합의의 서명국으로서 이 합의를 파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마크롱 대통령은 이란 핵 합의에 대한 우려를 해소할 수 있는 새로운 방안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마크롱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자신이 구상한 새 방안이 2025년까지 이란의 탄도 미사일을 감시하고 군사력을 제한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마크롱 대통령은 미국의 파리기후변화협정 탈퇴와 관련해 “언젠가 미국이 다시 기후 협정에 합류할 것으로 믿는다”고 말해 큰 박수갈채를 받아냈습니다.

마크롱 대통령은 또 “미국이 바로 다자주의의 창설자”라며 미국이 보다 효과적이고 강력한 국제 다자주의를 이끌어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