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스 켈로그 신임 부통령 국가안보보좌관.
키스 켈로그 신임 부통령 국가안보보좌관.

미국의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23일 퇴역 장군인 키스 켈로그를 자신의 국가안보보좌관으로 임명했습니다.

펜스 부통령은 이날 성명을 내고 “켈로그 장군은 이미 국가안보팀의 핵심적인 인물로 국가안보와 외교 분야에 한층 공헌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퇴역 육군 중장인 켈로그는 지난해 2월 마이클 플린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이 러시아 스캔들에 휘말려 사퇴하자 임시로 NSC 보좌관직을 대행한 적이 있습니다.

당초 펜스 부통령은 니키 헤일리 유엔 주재 미국대사 아래 부대사로 활동하던 존 러너를 자신의 국가안보보좌관으로 임명했으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반대로 이를 철회했습니다. 

존 러너는 과거 대통령 선거 당시 트럼프에 비판적인 광고를 만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