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브 므누신 미 재무부 장관이 21일 국제통화기금(IMF)·세계은행 춘계회의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스티브 므누신 미 재무부 장관이 21일 국제통화기금(IMF)·세계은행 춘계회의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스티브 므누신 미 재무부 장관이 미-중 무역 분쟁 해결을 위해 중국 방문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므누신 장관은 어제(21일) 워싱턴에서 진행 중인 국제통화기금(IMF)·세계은행 춘계회의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하지만 시기에 대해 언급하지 않겠다며 아직 확정된 게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회의에 참석한 이강 중국 인민은행장과 중국 방문과 무역 협상 가능성을 논의했다고 말했습니다.

또 무역 전쟁 없이 국가들 사이의 이견을 협상을 통해 타결할 수 있다며 신중하게 낙관론을 폈습니다. 

므누신 장관은 지난 사흘 동안 중국과 일본, 유럽 관리들과 만나 관세 부과 등 무역 분쟁 해소 방안에 관해 의견을 나눴습니다.

미국과 중국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미-중 무역 불균형 문제 해소를 위해 중국에 대대적인 관세 부과 계획을 발표한 뒤 중국이 보복 관세로 맞대응하면서 무역 전쟁 우려가 커졌었습니다.

한편 IMF와 세계은행은 이번 춘계회의에서 국가들 사이의 무역 마찰이 건실한 국제 경제 성장을 저해할 수 있다며 거듭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