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016년 제임스 코미 전 미국 연방수사국(FBI) 국장이 미 상원 정보위원회 청문회에서 '러시아 스캔들' 사건과 관련해 증언하고 있다.
지난 2016년 제임스 코미 전 미국 연방수사국(FBI) 국장이 미 상원 정보위원회 청문회에서 '러시아 스캔들' 사건과 관련해 증언하고 있다.

제임스 코미 전 미국 연방수사국(FBI) 국장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관련해 작성한 메모가 공개됐습니다. 

코미 전 국장은 관련 메모는 대부분 자신이 트럼프 대통령과 면담한 이후 작성한 것으로, 대통령과의 만남을 "불편하게" 느껴 기록하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메모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러시아의 미국 대선 개입 사건과 관련한 자신의 연루 의혹과 러시아에서 촬영된 자신의 사생활 관련 영상을 걱정했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마이크 플린 당시 국가안보보좌관과 러시아의 연루 의혹에 대한 수사를 종료할 것을 요청했습니다.

코미 전 국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2017년 1월 백악관에서 단둘이 만찬을 하는 자리에서 플린 보좌관의 판단력에 대해 불만을 털어놨다고 기록했습니다. 

모두 15쪽 분량인 코미국장의 메모는 법무부가 어제(19일) 의회에 제출했고 이 중 일부 내용이 언론에 공개됐습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새로 공개된 제임스 코미 메모는 (내가 러시아와) 내통하거나 사법방해를 한 적이 없었다는 것을 명백히 보여준다"라면서 "그가 기밀정보를 유출했다"고 주장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