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오펑 중국 상무부 대변인.
지난 6일 가오펑 중국 상무부 대변인이 베이징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최근 시장 개방 약속은 미국과의 관세 갈등을 진정시키기 위한 목적이 아니라고 중국 정부가 밝혔습니다.

가오펑 중국 상무부 대변인은 오늘(12일) 미국 정부의 '일방적인 강압'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협상은 불가능하다는 점을 강조하며 이 같이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최근 중국이 시장 개방을 확대하기로 한 것은 주체적인 결정으로 미국과의 무역 갈등과는 무관한 조치"라고 강조했습니다. 

가오펑 대변인은 트럼프 행정부가 진정성 있는 모습을 보이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시진핑 주석은 지난 10일 보아오포럼 개막연설에서 시장 개방 확대와 자동차 수입관세 인하, 지식재산권 보호 등을 약속했습니다.

그러자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관세와 자동차 장벽, 지적재산권과 기술 이전 문제 등에 대한 시진핑 주석의 약속과 깨달음을 매우 고맙게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