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임의사를 밝힌 마이클 앤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대변인.
사임의사를 밝힌 마이클 앤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대변인.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의 마이클 앤턴 대변인이 사임합니다.

백악관은 8일 앤턴 대변인이 사임한다고 밝혔습니다. 앤턴 대변인은 “나라에 봉사하고 정책을 수행할 기회를 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영원히 감사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백악관 관리는 트럼프 대통령이 앤턴 대변인에게 전화를 걸어 그동안의 노고에 감사를 표했다고 말했습니다.

앤턴 대변인은 백악관을 떠나 대학으로 자리를 옮겨 강사 겸 저술가로 활동할 계획으로 알려졌습니다.

앤턴 대변인의 사임 결정은 H. R. 맥매스터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의 퇴임과 때를 같이하는 것입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맥매스터 국가안보보좌관을 경질했으며 후임인 존 볼턴 전 유엔주재 미국 대사는 9일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에 공식 취임합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