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하이오주 리치필드의 사회기반 훈련시설에서 연설하고 있다.
29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하이오주 리치필드의 사회기반 훈련시설에서 연설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자신이 선거공약으로 제시한 대규모 사회기반시설 투자 계획에 대해 "중간선거 이후까지 기다려야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어제(29일) 오하이오주에서 연설하면서 공화당과 민주당에 지난 반세기 동안 최대 규모의 사회기반시설 투자계획안 승인을 위해 협력해 줄 것을 요청했지만, 민주당이 이 안을 지지할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아마도 중간선거 이후까지 기다려야 할 것이지만, 그리 긴 시간이 아니고 우리는 이 사회기반시설 계획을 진행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도로, 교통, 공항 등 노후화된 사회기반시설 건설에 1조5천억 달러를 투자하는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이를 위한 예산은 연방정부가 2천억 달러, 주 정부와 민간 부문이 1조3천억 달러를 투자해 마련한다는 계획입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