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싱턴에서 24일, '우리의 생명을 위한 행진'(March For Our Lives)'을 주제로 총기 규제 강화를 촉구하는 시위가 열렸다.
워싱턴에서 24일, '우리의 생명을 위한 행진'(March For Our Lives)'을 주제로 총기 규제 강화를 촉구하는 시위가 열렸다.

미국의 워싱턴을 비롯한 여러 도시에서 24일 총기 규제 강화를 촉구하는 시위가 열렸습니다.

'우리의 생명을 위한 행진'(March For Our Lives)'을 주제로 한 이날 시위에 미 전국에서 수 십만 명이 참가햇습니다.

지난달 17명이 사망한 마조리 스톤맨 더글러스 고등학교가 있는 플로리다주 파크랜드의 많은 학생들이 워싱턴으로 와서 총기 규제를 위해 궐기하고, 총기 규제를 지지하는 의원들에게 투표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총기참사 생존자 가운데 한 명인 엠마 곤잘레스는 이날 연설에서,친구들을 잃은 슬픔과 변화를 만들어내겠다는 의지를 피력했습니다.

곤잘레스는 연설 도중, 범인이 학교에서 17명을 살해하는데 걸린 시간인 6분20초 동안 아무 말도 하지 않고 침묵한 채 눈물을 흘렸습니다.

다시 입을 연 곤잘레스는 범인이 그 사이에 총격을 멈추고 총을 버린 뒤 학생들에 섞여 탈출해 체포 전까지 1시간 동안 자유롭게 걸어 다닐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다른 누가 하기 전에 당신의 삶을 위해 싸우라고 촉구했습니다.

이 밖에도 뉴욕과 애틀랜타 등 미국 800여 개 도시에서 총기규제를 위한 거리 행진이 동시다발적으로 진행됐습니다

이날 시위에 대해 전혀 언급하지 않은 도널드 트럼트 대통령은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한 학교에서 자동차로 한 시간 거리도 되지 않는 플로리다 주 마라라고 리조트에서 휴식을 취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