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일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 인근 도시 템페에서 자율주행 모드로 운행하던 우버 차량이 교차로에서 보행자를 치어 숨지게 한 사고 현장을 미국의 ABC 방송이 보도하고 있다.
18일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 인근 도시 템페에서 자율주행 모드로 운행하던 우버 차량이 교차로에서 보행자를 치어 숨지게 한 사고 현장을 미국의 ABC 방송이 보도하고 있다.

세계 최대 차량 호출업체인 우버가 북미 지역에서 자율주행차 시험을 전면 중단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이 발표는 지난 18일 미 남서부 애리조나주 피닉스 인근 템피에서 이 업체의 자율주행차가 보행자를 치어 숨지게 하는 사고가 발생한 뒤 나왔습니다.

경찰은 어제(19일) 우버의 자율주행차가 보행자인 49세 여성을 치었으며 여성은 병원에서 치료를 받다 숨졌다고 밝혔습니다.

이 여성은 횡단보도가 아닌 곳에서 갑자기 도로에 진입해 자율주행차가 인식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 연방교통안전위원회(NTSB) 등 교통 당국은 조사팀을 현장에 보내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자율주행차가 시험운행 중 충돌 등 사고를 낸 적은 있지만, 보행자를 치어 사망하게 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알려졌습니다. 

자율주행차는 차량이 인공지능을 통해 운전자 없이 스스로 운전하는 것으로, 현재 여러 업체가 경쟁적으로 개발하고 있습니다. 

북미 지역에서는 사고가 발생한 애리조나주뿐 아니라 피츠버그, 샌프란시스코, 캐나다의 토론토 등에서 업체들이 자율주행차 시험을 해 왔습니다. 

이번 사고로 미국에서는 자율주행차 등 신기술에 대해 안전 규제를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