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제프 세션스 법무장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제프 세션스 법무장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제프 세션스 법무장관이 해외정보감시법(FISA) 남용 실태에 대한 조사 주체를 놓고 갈등을 빚고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어제(28일) 자신의 트위터에 "세션스 장관은 왜 잠재적인 대규모 해외정보감시법 조사를 감찰관에게 지시했느냐"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감찰관은 검찰권도 없고, 시간도 영원히 오래 걸리고, 제임스 코미 전 FBI 국장에 대해 늑장 보고를 했다"면서 "그는 오바마 사람이 아니냐"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법무부 검사를 써야 하지 않느냐"며 "수치스럽다"고 비난했습니다. 

이에 대해 세션스 장관은 "내가 법무장관으로 있는 한 정직하고 명예롭게 임무를 계속 수행할 것이고, 법무부는 헌법과 법률에 따라 공정하고 공평한 방식으로 일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5월 세션스 장관이 '러시아 스캔들' 수사에 관여하지 않겠다고 하자 "이럴 줄 알았으면 임명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비난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