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일 미국 워싱턴 백악관 건물 앞에서 시위대가 총기규제 강화를 촉구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19일 미국 워싱턴 백악관 건물 앞에서 시위대가 총기규제 강화를 촉구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9일 총기 구매자에 대한 신원조회 강화를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성명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이 공화당 소속 존 코닌 상원의원과의 논의에서 “연방 차원에서 총기 규제를 강화하는 방안을 지지한다는 입장을 보였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코닌 상원의원은 민주당 소속인 크리스 머피 상원의원과 함께 신원조회 강화 법안을 공동 발의했습니다. 이 법안은 범죄자와 정신 이상자에 대한 컴퓨터 자료 입력을 강화해 이들의 총기 구매를 막는 것이 골자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선거 때 헌법에 보장된 총기 소지 권한을 제한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잇단 총기 사고로 비난의 목소리가 커지자 신원조회 강화를 지지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앞서 미 남부 플로리다주 파크랜드에 있는 한 고등학교에서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해 적어도 17명이 숨지고 10여 명이 다쳤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