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빈 누네스 미 하원 정보위원장. FBI의 수사 편향성을 비판하는 문건인 '누네스 메모'의 공개를 놓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FBI가 갈등을 겪고 있다.
데빈 누네스 미 하원 정보위원장. FBI의 수사 편향성을 비판하는 문건인 '누네스 메모'의 공개를 놓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FBI가 갈등을 겪고 있다.

미국 연방수사국(FBI)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러시아 스캔들’과 관련된 문건을 놓고 갈등을 겪고 있습니다.

‘누네스 메모’로 불리는 이 문건은 2016년 대통령 선거 당시 법무부가 트럼프 대선 캠프 인사에 대한 감시 영장을 신청하는 과정에서 부적절한 정보를 제공했다는 내용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문건의 공개에 긍정적입니다. 백악관은 1일에도 이 문건을 공개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FBI는 문건 공개에 부정적입니다. FBI의 크리스토퍼 레이 국장은 이 문건의 정확성과 관련해 “커다란 우려를 갖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레이 국장과 로드 로젠스타인 법무부 부장관은 최근 백악관을 방문해 존 켈리 비서실장과 문건 공개 문제를 논의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