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수호이 SU-27 전투기. (자료사진)
러시아 수호이 SU-27 전투기. (자료사진)

미국 정부는 러시아 수호이 SU-27 전투기가 어제(29일) 흑해 상공에서 미 해군 정찰기에 근접비행해 진로를 가로막았다며 항의했습니다. 

미 국무부는 성명에서 "미군 정찰기는 러시아 영공을 침범하지 않았다"며, 러시아 전투기의 행위는 "안전하지 못한 행동"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일은 러시아의 군사 행동이 국제 규범과 합의를 무시한 가장 최근 사례"라면서 "이런 안전하지 않은 행동을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성명에 따르면 러시아 SU-27 전투기는 미국 EP-3 정찰기에 5피트 이내로 접근해 비행 경로를 가로막으며 방해했습니다. 

이에 대해 러시아 국방부는 미군 정찰기가 흑해 중립수역에서 러시아 영공으로 접근해 대응했다며, "영공 이용에 관한 국제 규범을 엄격히 준수했고, 특이한 사건은 없었다"고 반박했습니다. 

러시아 관영 'RIA' 통신은 러시아 국방부를 이용해 "미군 정찰기가 러시아 영공 반대 방향으로 진로를 바꾼 뒤 SU-27은 기지로 복귀했다"고 보도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