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6일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린 세계경제포럼(WEF)에서 연설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6일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린 세계경제포럼(WEF)에서 연설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미국은 사업을 위해 열려 있고, 우리는 다시 경쟁력을 갖췄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26)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린 '세계경제포럼' 폐막연설에서 이 같이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에서 채용하고, 건설하고, 투자하고, 성장하기에 (지금처럼) 좋은 때는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미국 우선주의는 미국 일방주의를 의미하지 않는다"면서 "미국은 모두가 번영하고, 모든 어린이들이 폭력과 빈곤, 두려움 없는 곳에서 성장하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무역 문제와 관련해 "미국은 자유무역을 지지하지만, 공정하고 호혜적이어야 한다"며 "불공정한 무역은 결국 모두에게 손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의 무역체계를 온전하게 복원하고자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안보 현안과 관련해 북한의 핵 프로그램과 이슬람 무장단체 IS 등을 거론하며, 국제사회가 이를 해결하기 위해 함께 협력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