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 하츠필드-잭슨 국제공항. (자료사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 하츠필드-잭슨 국제공항. (자료사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 하츠필드-잭슨 국제공항에서 어제(17일) 정전 사태로 항공기 이착륙이 전면 중단되면서 승객 수 천 명의 발이 묶였습니다.

정전 사태는 이날 오후 1시부터 시작돼 약 11시간 동안 지속됐습니다.

정전이 장기화하면서 공항 전체가 마비돼 1천여 항공편이 취소됐습니다.

전력은 어제 밤늦게 복구됐지만 항공기 운항은 여전히 차질을 빚고 있습니다.

애틀랜타 국제공항은 하루 2천500여 편의 항공기가 이착륙하고 승객 27만여 명을 수송하는 세계에서 가장 바쁜 공항입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