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력 피해를 폭로한 여성들을 ‘올해의 인물’로 선정한 미국의 시사주간지 타임지 표지.
성폭력 피해를 폭로한 여성들을 ‘올해의 인물’로 선정한 미국의 시사주간지 타임지 표지.

미국의 시사주간지 `타임'이 성폭행 피해를 폭로한 여성들을 ‘올해의 인물’로 선정했습니다.

`타임'은 이들 여성들을 ‘침묵을 깬 자들’로 명명하면서, 성폭행 문제를 전국적인 논의로 확대하는 데 중심적인 역할을 했다고 평가했습니다. 

이 잡지는 표지에 미국 여배우 애슐리 저드와 가수 테일러 스위프트, 차량 공유 서비스 업체 우버에서 기술자로 일했던 수전 파울러 등 3명의 여성 사진을 실었습니다.

이들은 모두 성폭행 피해 사실을 공개적으로 고백하며 큰 파장을 일으켰습니다.

`타임'은 또 잘 알려지진 않았지만 멕시코 딸기농장에서 일하며 성폭행을 경험했다고 밝힌 이사벨 파스쿨의 이야기도 실었습니다.

에드워드 펠젠탈 `타임' 편집장은 성명에서 “세상을 놀라게 한 이들 여성들의 고백은 1960년대 이래 가장 빠른 시간 안에 사회, 문화적 반향을 일으켰다”고 말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각각 `올해의 인물' 2위와 3위에 올랐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