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왼쪽)이 백악관 각료회의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말을 듣고 있다.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왼쪽)이 백악관 각료회의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말을 듣고 있다.

백악관이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을 경질하고 마이크 폼페오 중앙정보국(CIA) 국장으로 교체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국 뉴욕타임스는 30일 익명을 요구한 복수의 행정부 고위 관리들의 말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습니다. 

뉴욕타임스는 또 새 CIA 국장에는 공화당의 톰 코튼 상원의원이 거론되고 있고, 코튼 의원 역시 이런 제의가 온다면 수락할 의사가 있음을 내비쳤다고 전했습니다. 

하지만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최종 승인 여부는 확실하지 않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신문은 존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이 이 같은 안을 마련해 다른 관리들과 논의했으며, 조만간 혹은 올해 안에 실현될 수 있다고 전했습니다. 

또 백악관은 다른 고위 인사들도 내년 초 정부를 떠날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으며, 단계적으로 교체하는 것이 좋을지 일괄적으로 하는 것이 좋을지 논의하고 있다고 신문은 보도했습니다. 

새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성명에서 "현재로서는 인사와 관련해 발표할 게 없다"고 밝혔습니다.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의 사퇴설은 과거에도 몇 차례 불거진 바 있습니다.

틸러슨 장관은 이란 핵 합의와 대북 접근법 등을 놓고 트럼프 대통령과 갈등을 빚어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