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일 미중 '포괄적 경제대화'를 위해 워싱턴을 방문한
 왕양 국무원 중국 부총리(오른쪽)가 스티브 므누신 재무장관과 나란히 걷고 있다.
19일 미중 '포괄적 경제대화'를 위해 워싱턴을 방문한 왕양 국무원 중국 부총리(오른쪽)가 스티브 므누신 재무장관과 나란히 걷고 있다.

미국과 중국의 '포괄적 경제대화'가 별 성과없이 끝났습니다.

두 나라 대표단은 어제(19일) 미국 워싱턴에서 하루 일정으로 경제 관련 현안을 집중적으로 논의했습니다. 

이번 대화에는 미국에서 스티브 므누신 재무장관과 윌버 로스 상무장관, 중국에서는 왕양 국무원 부총리와 주광야오 재정부 부부장 등이 참석했습니다.

그러나 대화가 끝난 뒤 공동성명이나 이행 방안이 나오지 않았고 예정됐던 기자회견도 취소됐습니다. 미국의 로스 상무장관과 므누신 재무장관이 회담 뒤 짧은 성명을 냈지만, 경제 관련 현안을 해결하는데 두 나라가 노력하기로 했다는 문구 외에 특별한 내용이 없었습니다.

이번 대화에서 미국은 중국 측에 환율 조작과 불공정 무역 행위 개선을, 중국은 미국에 대중국 첨단기술 수출 제한 문제 등을 제기할 것으로 예상됐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