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7월 미국 워싱턴 재무부 건물에서 열린 미·중 포괄적 경제대화에서 스티브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왼쪽부터), 왕양 중국 국무원 부총리, 윌버 로스 미국 상무장관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19일 미국 워싱턴 재무부 건물에서 미·중 포괄적 경제대화가 개막한 가운데 스티브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왼쪽부터), 왕양 중국 국무원 부총리, 윌버 로스 미국 상무장관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세계 최대의 경제 국가인 미국과 중국이 19일 워싱턴에서 ‘포괄적 경제 대화’를 시작했습니다.

미국은 개막에 앞서 두 나라 사이에 “보다 공정하고, 공평하며, 호혜적인” 교역 관계를 요구했습니다. 

미국의 대중국 무역적자는 지난해 3천90억 달러에 달했습니다.

윌버 로스 상무장관은 이날 회담 상대인 왕양 중국 국무원 부총리에게 “미국산 제품의 대중국 수출을 늘려, 보다 균형 있는 교역 관계를 조성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로스 장관은 이를 위해 두 나라가 주요 무역 장벽 제거에 협력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스티브 므누신 재무장관도 “두 나라 사이의 교역 혜택은 보다 공정하고 공평한 경제 관계를 맺을 때만이 극대화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왕양 부총리는 이에 대해 두 나라 간 무역 협력은 “양측에 모두 현실적 선택”이라며, 그러나 “대결은 즉시 양측의 이익을 훼손할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양국은 하루 동안 열리는 이번 대화에서 환율과 시장개방 등 주요 경제 현안들을 폭넓게 논의할 예정입니다.

두 나라 당국은 그러나 이날 회담 뒤 예정된 기자회견을 아무런 설명 없이 각각 취소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