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일 미국 워싱턴 재무부 건물에서 미·중 포괄적 경제대화가 개막한 가운데 왕양 중국 국무원 부총리(왼쪽)와  스티브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이 참석했다.
19일 미국 워싱턴 재무부 건물에서 미·중 포괄적 경제대화가 개막한 가운데 왕양 중국 국무원 부총리(왼쪽)와 스티브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이 참석했다.

미국과 중국의 '포괄적 경제대화'가 오늘(19일) 미국 워싱턴에서 열립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 출범 이후 양국 간 포괄적 경제대화가 열리는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번 대화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 4월 초 플로리다주 마라라고에서 첫 정상회담을 연 뒤 100일 간 성과를 점검하는 자리입니다.

양국은 이번 대화에서 환율과 시장개방 등 주요 경제 현안들을 폭넓게 논의할 예정입니다.

자국 우선주의를 내세우는 미국 정부는 경제 현안과 관련해 중국을 강하게 압박할 것으로 보입니다.

반면 중국은 첨단기술 수출 제한 등 미국의 대중 통상정책의 개선을 요구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번 대화에는 미국에서 스티브 므누신 재무장관과 윌버 로스 상무장관, 중국에서는 왕양 국무원 부총리와 주광야오 재정부 부부장 등이 참석합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