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미국 대선 당시 도널드 트럼프 후보 진영의 러시아 연계 의혹을 수사 중인 로버트 뮬러 특별검사.
지난해 미국 대선 당시 도널드 트럼프 후보 진영의 러시아 연계 의혹을 수사 중인 로버트 뮬러 특별검사.

지난해 치러진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 당시 도널드 트럼프 후보 진영이 러시아와 연계됐다는 의혹을 수사 중인 특별검사가 트럼프 대통령의 사법방해 행위 여부를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같은 내용은 `워싱턴 포스트'와 `뉴욕타임스,' `월스트리트저널' 신문 등 미국 유력 언론들이 오늘 (15일) 자에서 소식통을 인용해 일제히 보도했습니다.

신문들은 로버트 뮬러 특별검사가 이 문제와 관련해 댄 코츠 국가정보국장, 마이크 로저스 국가안보국장, 그리고 리차드 레짓 전 국가안보국 부국장을 면담할 예정이라고 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이 코츠 국가정보국장에게 전화를 걸어 자신의 선거진영이 러시아와 내통하지 않았다고 공개적으로 말해 달라고 요청했다는 내용을 담은 메모를 레짓 전 부국장이 쓴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워싱턴 포스트'는 트럼프 대통령이 로저스 국장에게도 전화를 걸어 같은 부탁을 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 개인 변호사의 대변인은 대통령과 관련된 수사 상황 유출은 불법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