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임스 코미 전 미 연방수사국(FBI) 국장이 8일 러시아 대선 개입 의혹과 관련 상원 정보위 청문회에서 증언하고 있다.
제임스 코미 전 미 연방수사국(FBI) 국장이 8일 러시아 대선 개입 의혹과 관련 상원 정보위 청문회에서 증언하고 있다.

제임스 코미 전 연방수사국(FBI) 국장이 오늘(8일) 미 상원 정보위 청문회에 출석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수사 중단 요구 의혹에 대해 증언합니다. 

오늘 청문회는 미국 주요 방송사를 통해 생중계될 예정입니다.

코미 전 국장은 청문회에 앞서 어제(7일) 공개한 서면증언에서, 트럼프 대통령으로부터 러시아와 내통 의혹을 받고 있는 마이클 플린 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에 대한 수사를 중단할 것을 요구 받은 사실을 밝혔습니다. 

코미 전 국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플린 전 보좌관이 사임한 다음날 이 같은 요구를 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에게 충성심을 요구하면서 이에 대한 확답을 원했다고 덧붙였습니다. 

공화당과 민주당은 코미 전 국장의 이같은 서면증언에 대해 엇갈린 반응을 보였습니다.

공화당 전국위원회(RNC)의 로나 롬니 맥대니얼 의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옳았다”면서 “코미 전 국장의 성명은 자신이 수사 대상에 오른 적이 없다고 줄곧 얘기했던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을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반면 민주당 하원 정보위 소속 애덤 쉬프 의원은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개입은 “정보기관들에게 백악관의 홍보 업무를 하도록 강요한 또 다른 부적절한 노력의 일환”이라며, “정보기관의 독립성과 진정성을 훼손한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VOA 뉴스